grape

grapeman.egloos.com

포토로그



청춘 - 사무엘 울만 좋은 시

청 춘

청춘이란
인생의 어느 기간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의 상태를 말한다.
그것은 장미빛 뺨, 앵두같은 입술,
하늘거리는 자태가 아니라,
강인한 의지, 풍부한 상상력, 불타는 열정을 말한다.

청춘이란
인생의 깊은 샘물에서 오는 신선한 정신,
유약함을 물리치는 용기,
안이를 뿌리치는 모험심을 말한다.

때로는 이십의 청년보다
육심이 된 사람에게 청춘이 있다.
나이를 먹는다고 해서 우리는 늙는 것은 아니다.
이상을 잃어버릴때 비로소 늙는 것이다.

새월은 우리의 주름살을 늘게하지만
열정을 가진 사람을 시들게 하기는 못한다
고뇌, 공포, 실망 때문에 기력이 땅으로 떨어질 때
비로서 마음이 시들어 버리는 것이다.

육십 세이든 십육세이든
모든 사람의 가슴속에는 놀라움에 끌리는 마음,
젖먹이 환희를 얻고자 하는 열망이 있는 법이다.
삶에서 환희를 얻고자 하는 열망이 있는 법이다.

그대와 나의 가슴속에는
남에게 잘 보이지 않는 그 무엇이 간직되어 있다.
아름다움, 희망, 희열, 용기,
영원의 세계에서 오는 힘,
이 모든 것을 간직하고 있는 한
언제까지나 그대는 젊음을 유지할 것이다.

영감이 끊어져 정신이 냉소라는 눈에 파묻히고
비탄이란 얼음에 갇힌 사람은
비록 나이가 이십 세라 할지라도
이미 늙은이와 다름없다.
그러난 머리를 드높여
희망이란 파도를 탈 수 있는 한
그대는 팔십 세일지라도
영원한 청춘의 소유자인 것이다.


-사무엘 울만-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