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pe

grapeman.egloos.com

포토로그



漁父辭 한자공부

屈原旣放, 游於江潭, 行吟澤畔, 顔色憔悴, 形容枯槁.

굴원이 이미 쫒겨나서, 강가에서 거닐고, 연못가에서 시를 읊조리는데, 얼굴빛이 파리하고, 모습이 말랐다.

漁父見而問之曰: "子非三閭大夫與? 何故至於斯?"

어부가 보고 그에게 묻기를: "그대는 삼여 대부가 아니냐? 무슨 까닭으로 여기에 이르렀냐?"

屈原曰: "擧世皆濁, 我獨淸; 衆人皆醉, 我獨醒, 是以見放".  

굴원이 대답하길: "온 세상이 모두 흐렸는데, 나홀로 맑다; 많은 사람들이 술에 취했는데, 나만 홀로 술이 깨어있다, 이 때문에 쫓겨나게 되었다.

漁父曰: "聖人不凝滯於物, 而能與世推移, 世人皆濁, 何不淈其泥而揚其波?

어부가 말하길: "성인이라면 사물에 얽매이지 않으며, 세상과 더불어 변화에 능히 따라간다고 하더라, 세상 사람들이 모두 흐렸으면, 왜 그 진흙을 흐트리고 그 물결을 흩날리지 아니하고?

衆人皆醉, 何不餔其糟而歠其醨? 何故深思高擧, 自令放爲?"

모든 사람들이 다 술에 취했으면, 왜 그 술 지개미를 먹고 그 술을 마시지 아니하고? 무슨 이유로 깊이 생각하고 고상하게 행동해서, 스스로 쫓겨나게 되엇냐?".

屈原曰: "吾聞之, 新沐者必彈冠, 新浴者必振衣. 安能以身之察察 受物之汶汶者乎?

굴원이 대답하길: "나는 이런것을 들었다, 새로 머리를 감은 사람은 반드시 갓을 털고, 새로 몸을 씻은 사람은 반드시 옷을 턴다고 하더라. 어찌 깨끗한 몸에 사물의 더러운 것을 받을수 있겠느냐?

寧赴湘流, 葬於江魚之腹中, 安能以皓皓之白 而蒙世俗之塵埃乎?"

모든 사람들이 다 술에 취했으면 차라리 상류에 가서, 강의 물고기 뱃속에 장사를 지낼지 언정, 어찌 희고흰 하얀것으로서, 세속의 먼지를 입겠는가?"

漁父莞爾而笑, 鼓枻而去, 乃歌曰: "滄浪之水淸兮, 可以濯吾纓, 滄浪之水濁兮, 可以濯吾足." 遂去, 不復與言.

어부가 빙그레 웃으며, 노를 두드리고 가면서, 곧 노래를 부르기를: "창랑의 물이 맑음이여, 내 갓끈을 씻을 것이고, 창랑의 물이 흐리면, 내 발을 씻으리라." 마침내 돌아가서, 다시는 그와 말하지 않았다.

 


還他本分 한자공부

還他本分, 豈有文章? 一切種種萬事摠然.
 

당신의 본분으로 돌아가는 것은, 어찌 문장 뿐이겠는가? 일체 가지가지 모든일이 다그렇다.

花潭出, 遇失家而泣於塗者, 曰: “爾奚泣?”

서경덕이 밖에 나갔다가, 집을 잃어 버리고 길에서 우는 사람을 만났다, "너 왜우느냐?"

對曰: “我五歲而瞽, 今二十年矣. 朝日出往, 忽見天地萬物淸明,

대답하기를 "나는 다섯살에 눈이 멀었다, 지금 이십년이 되었다. 아침에 나왔는데, 갑자기 천지 만물이 맑고 밝게 보여서,

喜而欲歸, 阡陌多岐, 門戶相同, 不辨我家. 是以泣耳.”

기뻐서 돌아가려고 하는데, 길이 갈래가 많고, 집의 문들이 똑같아서, 내 집을 찾을 수가 없다. 그래서 울고있을 따름이다."

先生曰: “我誨若歸還. 閉汝眼, 卽便爾家.”

선생왈: "내가 너에게 돌아가는 방법을 알려 주겠다. 너의 눈을 감아라, 그러면 곧 익숙하게 너의 집으로 갈 것이다."

於是閉眼扣相, 信步卽到.

이에(그래서) 눈을 감고 지팡이를 두드리면서, 익숙한 걸음으로 갔더니 곧 집에 도착하였다.
 
此無他. 色相顚倒, 悲喜爲用, 是爲妄想,

이것은 다른것이 아니라. 빛과 색 모양에 정신이 뒤죽박죽 되었고, 슬픔과 기쁨이 마음에 쓰여서, 이것이 망상이 된 것이다.

扣相信步乃爲吾輩守分之詮諦, 歸家之證印.

지팡이로 익숙한 걸음으로 가는 것은 이것은 곧 우리들이 분수를 지키는 이치이고, 집으로 돌아가는 확실한 방법이다.

學而時習 한자공부

子曰: "學而時習之, 不亦說乎? 有朋自遠方來, 不亦樂乎? 人不知而不慍, 不亦君子乎?"
자왈: "배우고 때때로 그것을 익히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벗이 있어 먼 곳으로 부터 오면, 또한 즐겁지 아니한가?
사람들이 알아주지 못하지만 성내지 않으면, 또한 군자가 아니겠는가?

有子曰: "其爲人也孝弟, 而好犯上者, 鮮矣; 不好犯上 而好作亂者 未之有也.

제자왈: "그 사람됨이 효성스럽고 공손하고서, 윗 사람 범하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드물다;
윗 사람 범하기를 좋아하지 않으면서, 난 일으키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있지 않다.

君子務本, 本立而道生. 孝弟也者, 其爲仁之本與!"

군자는 근본에 힘쓴다, 근본이 서면 도는 저절로 생긴다. 효성스럽고 공손하다는 것은, 아마도 인이 되는 근본이 되는것이다!"
 
子曰: "巧言令色, 鮮矣仁!"
자왈: "말을 교묘히 꾸미고 얼굴 빛을 꾸미는 사람은, 어질기가 드물다!"

曾子曰: "吾日三省吾身, 爲人謀而不忠乎? 與朋友交而不信乎? 傳不習乎?
제자왈: "나는 매일 세가지로 나 자신을 반성한다, 남을 위해서 뭔가를 계획 했을때 최선을 다했는가 다하지 않았는가?
친구와 더불어 사귀면서 믿음 있게 했는가 하지 않았는가? 스승에게 전해받은 것을 익혔는가 익히지 않았는가?

子曰: "道千乘之國, 敬事而信, 節用而愛人, 使民以時."

자왈: "제후의 나라를 다스리려면, 일을 공정히 하고 믿음있게 하고, 절약하고 사람들을 사랑하며, 백성들을 다스릴 때 때에 맞게 해라.

子曰: "弟子, 入則孝, 出則弟, 謹而信, 汎愛衆, 而親仁. 行有餘力, 則以學文."
자왈: "제자들은, 집에 들어가면 효도하고, 밖에 나오면 공손하고, 근면하고 믿음있게 행동하고,
널리 사람들을 사랑하고, 어진 사람과 친해라. 행하고 남는 여력이 있으면, 그러면 즉 공부를 해라.


黃喜之寬 한자공부

黃翼成公喜, 度量寡洪, 有大臣之體.
황희는, 마음의 그릇이 넓어, 대신의 풍채가 있었다.

居相位三十年, 享年九十.
재상에 있은지 삼십년, 구십세 까지 살았다.

論決國事 務從寬大,
나라일을 의논하고 결정할 때도, 관대하기를 힘썻다,

平居淡如, 雖兒孫僮僕羅列左右,
평소 행동이 편안 했다, 비록 어린 손자와 어린 종들이 옆에 늘어 서서

啼號戱噱, 略不呵禁,
울거나 소리 지르거나 장난 치거나 웃어도 전혀 꾸짖거나 금지하지 않았다.

或有挽鬍批頰者, 亦從基所爲.
어떤때는 수염을 당기거나 뺨을 치는놈이 있어도, 역시 그대로 가만히 있었다.

嘗引僚佐議事, 方濡筆書牘,
일찍이 동료들과 일을 의논하고, 바야흐로 붓을 적셔 편지를 쓰는데,

有童奴溺基上, 公無怒色, 但以手拭之而已, 其德量如此.
어린 종놈이 그위에 오줌을 누었다, 공은 성낸 기색이 없이, 다만 손으로 그것을 닦을 따름이었다.

嘗謫在南原七年, 閉門端坐, 不捿賓客, 手執韻書一帙, 凝神注目而已.
일찍이 남원에 7년간 유배를 했다, 대문을 닫고 바르게 앉아서, 손님을 접하지 않고, 정신과 눈을 집중하였다.

後雖年高, 於字書音義偏傍點畵, 百不一失.
뒤에 비록 나이가 많았어도, 책에 있어서 음과 뜻이나, 점 찍고 줄 긋는 것에 대해서, 백에 하나도 실수가 없었다.

叔敖陰德 한자공부

孫叔敖爲嬰兒, 出有而還, 憂而不食.

손숙오가 어린아이 였을때, 밖에서 놀다가 돌아 와서는, 근심에 잠겨 밥을 먹지 않았다.

其母問其故, 泣而對曰:

어머니가 그 이유를 물었다. 손숙오가 울먹이면서 대답했다.

"今日, 吾見兩頭蛇, 恐去死無日矣." 

"오늘, 머리 둘 달린 뱀을 보았습니다, 곧 죽을까봐 두렵습니다."

母曰 : "今蛇安在?" 

어머니가 말하길, "그 뱀은 지금 어디에 있느냐?"

曰: "吾聞之, 見兩頭蛇者死,

"제가 듣기로, 머리 둘 달린 뱀을 본사람은 죽는다 합니다,

吾恐他人又見, 已埋地也." 

나는 다른사람이 또 볼까봐 두려워, 이미 그것을 묻었습니다."


其母曰 : "無憂! 汝不死.

어머니가 말하길, "괜찮다! 너는 죽지 않을 것이다,

吾聞之, 有陰德者天報以德."

내가 듣기로는 덕을 쌓은 사람은 하늘이 덕으로써 갚는다고 하였다."


人聞之, 皆諭其能仁也.

사람들이 이 이야기를 듣고, 손숙오는 어질다고 깨달았다.

及長, 爲楚令尹, 未治而國人信之.

손숙오가 성장해서, 초나라 영윤이 되었는데, 다스리기도 전에 이미 사람들이 다 믿게 되었다. 

1 2